언론보도

> 홍보 > 언론보도

write
작성자 관리자
제목 진세노사이드 풍부, 면역력·혈행 개선 기능성 인정
날짜 2017.07.26
내용

 [알고 먹는 수퍼푸드] 흑삼
아홉 번 찌고 말리며 성분 최대화… 농축액, 美 건강신소재원료 승인

 


여름철에는 땀을 많이 흘리고, 숙면을 취하는 게 어렵기 때문에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다. 면역력을 지키기 위해 인삼을 먹는 사람이 많은데, 인삼은 '동의보감'에도 나와 있는 대표적인 면역력 증강 식품이다. 진세노사이드(사포닌의 일종)라는 물질이 들어 있어서, 먹으면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이런 인삼은 가공하는 방식에 따라 진세노사이드의 양 등이 달라진다. 그 중에서도 진세노사이드 성분을 최대화한 것이 흑삼(黑蔘)이다. 흑삼의 건강 효과에 대해 알아본다.

◇인삼 아홉 번 찌고 말린 흑삼

인삼을 아홉 번 찌고 말리면 흑삼이 된다. 증기를 이용해 아홉 번씩 쪘다가 말리는 방식을 '구증구포'라 하는데, 구증구포하는 것은 조선시대 왕실에서 '불로장생 물질'을 조제하는 데 꼭 필요한 과정이라고 여겼다. 구증구포 과정을 거치면서 색깔이 검게 변해서 흑삼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이런 과정은 까다로워서 흑삼을 만들기까지 40여 일이 걸린다고 한다.

흑삼은 국내 삼(蔘) 농축액 원료 중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NDI(건강기능신소재원료에 대한 안정성) 승인을 획득한 유일한 소재다. 최근에는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면역력 증진, 피로 개선, 혈행 개선, 기억력 개선, 항산화 등 다섯 가지 기능성을 인정 받았다.

◇Rg3 성분, 홍삼의 20배

한 번만 찌고 말리는 홍삼과 달리, 흑삼은 찌고 말리는 과정이 아홉 번으로 훨씬 길어서 진세노사이드 성분도 풍부하다. 진세노사이드는 찌고 말리는 과정에서 그 양이 많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삼이 흑삼으로 변하는 과정에서 진세노사이드 함량의 변화를 관찰한 연구 결과가 한국식품과학회지에 실린 적이 있다. 충남대 농업생명과학대 성창근 교수팀이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홍삼에는 진세노사이드 중 Rg3라는 물질이 0.37㎎/g 들었지만 흑삼에는 7.51㎎/g 들어 있었다. 20배로 많은 것이다. Rg3는 암세포 전이를 방해하고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역할을 한다(동물 실험 결과).

흑삼에는 홍삼에 없는 물질인 Rg5와 Rk1도 들었다. 기억력·혈당 개선, 혈소판 응집 억제, 혈액순환 촉진, 지방 축적 억제 등의 효과를 낸다.
        (헬스조선 입력 : 2017.07.26 09:00)


첨부화일


다음글 금산흑삼(주) 고태훈 대표,"40개국 미녀 통해 금흑 알린다"(출처:경인투데이뉴스)
이전글 흑삼 먹고 면역력 UP↑